Articles

변함없는 하나님 사랑

상처받은 자연인 나를, 하나님을 맛본 신앙인 내가 달래고 가르치고 설득하는 긴 싸움을 그렇게 이어갑니다. 이것을 우리는 하나님을, 우리 주님을 변함없이 사랑하는 것이라고 합니다.

더 급한 일

자기의 신학을 사랑하는 사람은 수백 년 전 문서 한 웅큼 들고 서서 현실교회에 대하여 비평과 비난, 그리고 훈수 넘쳐나는 선생노릇으로 일관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교회를 사랑하는 신학자는 현실교회의 문제와 약점을 고민하고 교감하며 대안을 내려고 괴로워합니다.

박윤선은 지금도 유효한가?

정암 박윤선은 나의 스승입니다. 사실 그는 나 뿐 아니라, 오랜 세월동안 직간접으로 한국교회의 수많은 목회자들의 선생님입니다. 곁에 손잡고 함께 있지 않아도, 눈앞에 얼굴 마주 보고 있지 않아도, 그 어른을 떠올리기만 해도 가르침이 되는 선생님을 가슴에 품고 산다는 것은 참으로 놀라운 복입니다. 그 선생님 생각이 나면, 이렇게 살지 말아야지 하고 자기성찰이 되고, 그 선생님을 떠올리면 나도 그렇게 살아봐야지 하고 격려가 되는 어른을 우리가 사는 동안 다만 한 두 분이라도 마음에 품고 살 수만 있다면 그것은 참으로 복된 일입니다.

열두 정탐군 이야기

어느 정치평론가의 말대로 “‘본 대로’ 기록했다고 사실이 되는 것도 아니고, ‘들은 대로’ 말했다고 진실이 되는 것도 아니다.” 어떤 눈으로 보았으며, 어떤 귀로 들었고, 무엇을 근거삼아 결론을 내렸는지, 그것이 문제다.

POST Slider

변함없는 하나님 사랑

상처받은 자연인 나를, 하나님을 맛본 신앙인 내가 달래고 가르치고 설득하는 긴 싸움을 그렇게 이어갑니다. 이것을 우리는 하나님을, 우리 주님을 변함없이 사랑하는 것이라고 합니다.

더 급한 일

자기의 신학을 사랑하는 사람은 수백 년 전 문서 한 웅큼 들고 서서 현실교회에 대하여 비평과 비난, 그리고 훈수 넘쳐나는 선생노릇으로 일관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교회를 사랑하는 신학자는 현실교회의 문제와 약점을 고민하고 교감하며 대안을 내려고 괴로워합니다.

박윤선은 지금도 유효한가?

정암 박윤선은 나의 스승입니다. 사실 그는 나 뿐 아니라, 오랜 세월동안 직간접으로 한국교회의 수많은 목회자들의 선생님입니다. 곁에 손잡고 함께 있지 않아도, 눈앞에 얼굴 마주 보고 있지 않아도, 그 어른을 떠올리기만 해도 가르침이 되는 선생님을 가슴에 품고 산다는 것은 참으로 놀라운 복입니다. 그 선생님 생각이 나면, 이렇게 살지 말아야지 하고 자기성찰이 되고, 그 선생님을 떠올리면 나도 그렇게 살아봐야지 하고 격려가 되는 어른을 우리가 사는 동안 다만 한 두 분이라도 마음에 품고 살 수만 있다면 그것은 참으로 복된 일입니다.

열두 정탐군 이야기

어느 정치평론가의 말대로 “‘본 대로’ 기록했다고 사실이 되는 것도 아니고, ‘들은 대로’ 말했다고 진실이 되는 것도 아니다.” 어떤 눈으로 보았으며, 어떤 귀로 들었고, 무엇을 근거삼아 결론을 내렸는지, 그것이 문제다.

기도

예수님은 마지막 고별설교에서 선생님이 죽는단 말씀 듣고 근심에 빠진 제자들에게 기도하란 말씀을 네 번이나 하셨다. 근심에 빠진 건 그 때 그들만이 아니다. 오늘 우리의 근심은 더 깊고 더 크다. 문제의 해결에 살 길이 있는 것이 아니라, 기도에 살 길이 있다.

거리두기와 거리 좁히기

일상화된 사회적 거리두기는 사람과 사람 사이에 마음의 거리 두기로 이어지고, 그것은 다시 사람과 하나님 사이에 영적 거리두기로 우리를 몰아가게 될까봐 걱정이 앞을 가립니다.

울며 씨를 뿌리는 기쁨

나는 그 쪽지를 들고 당시 한창 연애 중이던 지금의 아내에게 달려갔다. 어머니께서 신학교 가는 것을 허락하셨다는 기쁜 소식을 전했다. 우리는 둘이서 그 쪽지를 읽고 또 읽었다. 그때 어머니께서 일러주셨던 시편의 그 말씀은 우리 부부가 평생 사역자의 길을 걸어오면서 어려운 상황을 만날 때마다 언제나 다시 돌아가 붙잡고 버티는 버팀목이 되었다.

말씀이 답이다

한국기독교의 가장 두드러진 특성 가운데 하나는 외국 선교사가 입국하기 전에 이미 성경이 먼저 번역되고 보급되었다는 사실이다. 개신교 선교사가 최초로 한국에 들어온 것은 1884년 이었다. 그러나 한국어 성경 번역은 그 이전에 만주를 중심으로 이루어졌다. 그리고 후에 일본에서도 이루어졌다. 만주에서 성경번역에 참여한 한국인 번역자들은 그 이후 성경을 국내에 들여와 보급할 뿐 아니라, 성경 말씀(복음)을 전하는 일에도 힘을 기울였다.

갇힌 세상

우리는 지금 열린 세상에서 닫힌 세상으로, 닫힌 세상에서 다시 갇힌 세상으로 흘러가고 있습니다.

수난일

아침에 생각하니 어제가 고난주간 수난일 이었던 것을 종일 잊고 있었습니다. 예수님 수난일도 잊고 금식은 커녕 고기까지 먹고... 죄책감도 들고, 내가 참 한심하단 생각도 들고, 사람보기도 미안하단 생각도 들었습니다.

주제 파악

코로나 바이러스가 삽시간에 세계를 통일해버렸습니다. 코로나의 세계 통일로 온 세계가 고통을 당하고 있습니다. 바이러스의 세계통일은 전적으로 『세계화(Globalisation)』 덕분입니다. 페스트의 유럽화는 국경출입이 자유로운 쥐가 문제였는데 지금 코로나는 세계출입이 자유로운 현대인류가 문제입니다.

목 회

목회는 사람을 책임지는 일입니다. 목회자가 된다는 것은 사람을 책임지는 일에 일생을 거는 사람이 된다는 말입니다. 목회자에게 맡겨진 그 사람들은 보통 사람들이 아닙니다.

이 시점에서 품어보는 생각

예배의 본질을 망치지 않고, 현실교회로서 사회적인 책임을 외면하지도 않아야 합니다. 이전에는 가보지 않은 길이어서 낯설고 혼란스럽지만 이것이 한국교회가 해법을 찾아야 하는 새롭게 주어진 상황이고 기회입니다.

눈물

나에게도 눈물을 주시라고 새벽마다 기도했습니다. 그렇게 한 달 남짓 지나던 어느 새벽에 갑자기 말씀 한 구절이 떠오르며 아침 내내 눈물이 쏟아졌습니다.

예배는 예배여야 한다

교회의 가장 큰 특징과 특권은 예배입니다. 예배는 하나님의 언약백성이 일정한 시간과 특정의 공간 안에서 눈에 보이는 공동체를 이루어 하나님 앞으로 나아가는 행위입니다.

탄식

정부의 요구와 상관없이 교회는 성도들과 사회의 안전에 기여할 책임으로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하여 전문가집단이 제시한 지침을 그대로 따라야 했다.

조심 또 조심

상대방이 틀렸다는 것을 증명하여 내가 옳다는 것을 강조하려는 것은 유치하고 어리석습니다.

말씀

프랑스의 『광야 박물관』 에는 프랑스 개신교도(위그노)들의 가정을 보여주는 작품들이 소장되어 있습니다.

비극

『사회적 거리두기!』 코로나 바이러스가 만들고 전 국민의 생활지침이 되어버린 이 시대의 신조어다.

별 수 없는 인생

돌연변이 바이러스 하나만 휘젓고 다녀도 온 세계가 대책이 없는 이 상황을 보며 인생이란 얼마나 별 수 없는 존재인가를 다시 배운다.

Pretend

학교는 텅 비고 학생들은 보이지 않아도 수업을 알리는 벨은 울리고 교수는 강의실을 찾아 들어간다.

기도하는 바보

양영학 선교사는 1980년 총신 사태 때 졸업반 학생이었다. 혼란과 분쟁과 소요사태가 날로 악화되는 와중에서

선생님 생각

기도를 많이 하시오. 기도를 많이 해야 돼. 기도를 많이 하라구! 신학교 졸업을 앞둔 사은회에서 모든 순서 끝나고

읊조리는 말

고래로 들어온 맘먹기에 달렸다는 말은 때로는 아닌 것 같다. 처한 상황이 때론 먹을 맘을 생기게 한다.

이와 같은 때엔

나라는 전염병 때문에 난리고, 교회들은 예배 때문에 혼란을 겪고 있다. 예배가 사회적 위험요소가 되고 있는 이와 같은 때엔 우리 신자들은 무슨 생각을 하며 어떤 처신을 해야 되는 것일까?

오늘도

오늘도. 모니터 앞에 둘러앉은 흩어진 교회든지, 마스크 쓰고 옹기종기 모여 앉은 예배당 교회든지,

아들

아들은 말도, 생각도, 판단도 또래 아이들을 훨씬 뛰어 넘었다. 자기 일은 자기가 알아서 하는 아이였다.

더 중요한 것

이전에 가보지 않은 길을 가면서 한국교회는 많은 것을 배우고 있습니다. 기도꾼들이 일어나고 있고, 근래에 드물게 진정한 예배의 소중함을 통감하기 시작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합신이다!

프로 운동선수들은 시즌이 시작되기 전에 외딴 곳에 모여서 소위 지옥훈련을 하고 시즌에 나갑니다. 시즌에 나가는 운동선수처럼 합신에서 고된 3년의 훈련을 마치고 본격적인 사역의 현장으로 나가는 여러분을 축하합니다.

살아온 길, 살아갈 길

“그러므로 내일 일을 위하여 염려하지 말라 내일 일은 내일 염려할 것이요 한 날 괴로움은 그 날로 족하니라”(마 6:34). 박 목사님이 생전에 가장 좋아하셨다고 소문으로 알려진 말씀입니다.

도덕성 회복과 신앙 회복

한국교회의 위기상황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성경적 정체성을 회복하는 것이 도덕성 혹은 윤리성 회복과 사회적 실용성을 충족시키는 것보다도 더 시급하고 근본적인 문제라는 것을 인식해야 합니다.

하루 또 하루

새해 첫날도 어제의 그 태양이고, 작년 그 시간의 연속일 뿐입니다. 그런데도 마치 생전 처음 보는 태양인 것처럼, 마치 처음 경험하는 새 세상인 것처럼 새로운 기대와 결심으로 또 하나의 기회를 시작할 수 있다는 것은 다만 우리 하나님의 은혜 일 뿐입니다.

가을 바람은 솔솔 부는데

사도가 제시하는 말세의 고통은 그 양상이 다양하고 다양하다. 그러나 모든 고통을 관통하는 원인은 하나다. 지독한 자기중심적 이기심이다.

사랑하는 하우스맨들에게

우리는 업적이나 결실이나 보상이 아니라, 이 길이 하나님이 주신 길이고,  하나님이 부르신 부르심이기 때문에 이 길에 인생을 걸고 오늘을 살아갑니다. 그것 자체가 이미 보상이고 의미이고 가치입니다.

설교를 위한 성경읽기4-한국인으로 읽기

한국인으로서 읽는다는 것은 무엇일까요? 이 말씀을 읽고 듣는 사람의 상황을 의식하고 그 상황을 고려하고 그 상황의 사람으로 성경을 읽는 것입니다.

설교를 위한 성경읽기 3 - 경전으로 읽기

원리적인 차원으로 읽기, 성경의 본질 차원(신학적 차원)으로 읽기, 그리고 세 번째는 이 텍스트의 목적이 무엇인가를 가지고 읽는 것입니다.

설교를 위한 성경읽기 2 - 계시로 읽기

그러니까 설교자에 있어서 본문 해석자로서 설교자로서 가장 중요한 근본적인 문제는 이 성경에 대한 ‘신학적인 전제’가 무엇이냐 하는 것이

설교를 위한 성경읽기 1 - 텍스트로 읽기

본문을 접근하고 설교하기 위하여 설교자로서 본문을 해석할 때 어떤 원리나 어떤 안목으로 본문을 다루는가의 문제는 매우 중요합니다.
© Copyright - 설교자하우스 All Rights Reserved